2014.02.08 신인감독상 후보 발표

총 다섯 명의 감독이 신인감독상 부문의 후보로 선정되었습니다. 축하합니다. 이 부문은 선정 과정 중에 평가단의 이견이 가장 많아서 경쟁이 치열했던 부문 중 하나였습니다.

김주환 <코알라>
김주환 <코알라>

<코알라>는 평범하지만, 매우 흥미로운 내용을 가지고 있는 영화입니다. 세 명의 젊은이들이 서울에 햄버거 가게를 창업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내용으로, 일반 관객들뿐만 아니라 경영학과 교수들에게도 수업용으로 추천하고 싶은 영화입니다. 김주환 감독은 현재 영화배급사인 쇼박스에서 직원으로 근무하고 있지만, 그의 영화 <코알라>를 촬영하기 위해 휴가를 내어 영화를 완성시켰다고 합니다.

press to zoom
엄태화 <잉투기>
엄태화 <잉투기>

<잉투기>는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대립하던 두라이벌이 결국 오프라인의 세상에서까지 결투하게 되는 내용의 영화입니다. 또한, 이 영화는 한국영화아카데미(KAFA) 장편제작 연구 과정을 통해 만들어졌습니다.

press to zoom
가시꽃
가시꽃

2012년 부산국제영화제 화제작인 <가시꽃>은 과거에 자신이 저지른 범죄에 사로잡힌 한 남자에 관한 이야기입니다. 해외 유수 영화제의 상영을 거쳐 2013년 8월 개봉하였고, 이돈구 감독은 그의 장편 데뷔에 앞서 배우로도 활동한 이력이 있습니다. 또한 <가시꽃>은 순수제작비 300만 원이라는 초저예산으로 제작되었습니다.

press to zoom
이병헌 <힘내세요, 병헌씨>
이병헌 <힘내세요, 병헌씨>

영화감독 지망생 이병헌(유명배우와 관계가 없음)이 영화를 만들기 위해 분투하는 내용으로, 현재 한국 영화 산업에서 실제 젊은 감독들이 마주하고 있는 어려움을 재치있는 풍자로 담아냈습니다.

press to zoom
임흥순 <비념>
임흥순 <비념>

시각적으로 인상적이고 다소 실험적인 이 다큐멘터리 영화는 현 제주의 모습뿐만 아니라, 제주 4.3 사건을 겪은 사람들의 증언을 담고 있습니다. 또한, 임흥순 감독은 <비념>을 만들기 이전에 오랫동안 비주얼 아티스트로 활동하며 많은 단편 다큐멘터리를 제작하였습니다.

press to zoom

이 외에도 많은 신인 감독들이 후보로 거론되었고 특히, 유지태 감독 <마이 라띠마>, 강진아 감독 <환상 속의 그대>, 최시형 감독 <경복> 등이 평가단의 많은 표와 지지를 받았습니다.

2014.02.07 촬영상 후보 발표

촬영상 후보를 발표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합니다. 총 세 편의 작품이 후보로 선정되었습니다 :

촬영감독 양정훈 <지슬>
촬영감독 양정훈 <지슬>

<지슬>은 인상적인 흑백 비주얼로 많은 관객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작품입니다. 이는 양정훈 촬영 감독의 데뷔작으로, 그는 콘티 (continuity) 없이 로케이션에서 쇼트마다 오멸 감독과 같이 촬영 계획을 짰다고 합니다. 양정훈 촬영감독의 두 번째 작품 <못> (감독 서호빈)은 2013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프리미어 상영되었습니다.

press to zoom
촬영감독 윤지운 <명왕성>
촬영감독 윤지운 <명왕성>

지난 10년간 윤지운 촬영 감독은 이송희일 감독과 <후회하지 않아> (2006), <탈주> (2009), <백야> (2012) 등의 장편과 여러 편의 중편을 함께 작업해 왔습니다. 신수원 감독과의 첫 작업인 <명왕성>을 통해 그는 치열한 경쟁을 하는 한국의 고등학교라는 폐쇄된 공간을 독특한 속성의 비주얼로 만들었습니다.

press to zoom
촬영감독 최용진 <러시안 소설>
촬영감독 최용진 <러시안 소설>

최용진 감독은 그동안 거의 신연식 감독과만 작업을 해왔는데, <좋은 배우> (2005), <배우는 배우다> (2013) 등의 촬영을 맡았습니다. 크게 두 부분으로 나뉘어져 있는 <러시안 소설>에서 두 시대의 차이를 보여주기 위해 최 감독은 확연하게 다른 비주얼 스타일을 차용하였다고 합니다.

press to zoom

그 외에도 후보작 세 편을 선정하기 위한 투표 리스트에 올랐던 작품들에는 임흥순 감독의 작품 <비념>의 촬영감독인 임흥순, 이진환, 김지곤 그리고 장률 감독의 작품 <풍경>의 조영직 촬영감독이 있었습니다. 전체적으로 보면, 2013년은 주목할 만한 촬영과 여러 편의 인상적인 다큐멘터리가 만들어졌던 해였습니다.